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샤 홍콩매장 20곳 일제히 폐점 … '화장품 한류' 이상기류

지난 2일 홍콩 쇼핑가인 몽콕의 셔터가 내려진 한국 화장품 미샤 매장 앞. 미샤 홍콩은 이날 정오경 메신저로 돌연 영업 중지를 알렸다. [사진 홍콩경제일보]


한국의 인기 화장품 브랜드인 미샤의 홍콩 매장이 지난 2일 모두 문을 닫았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한류의 대표 상품인 화장품 브랜드의 폐업 소식에 홍콩 언론들은 홍콩과 중국에서 한류가 쉽게 달아오른 것처럼 사그라지는 것도 빠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저가 중국산, 온라인 판매에 고전
한국으로 여행, 직접 구매도 원인
미샤 "대행업체 문제 … 철수 안 해"



 홍콩섬 애드미럴티의 쇼핑몰인 퀸스웨이 플라자 매장은 이날 셔터가 내려진 채 “미샤는 영업하지 않습니다. 불편을 끼쳐 죄송합니다”라는 문구가 내걸렸다. 빈과일보는 취엔완 매장 직원이 미샤의 홍콩 본사 직원으로부터 메신저로 “대표가 사라졌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미샤 홍콩의 공식 페이스북은 지난해 12월 31일 크리스마스 선물세트를 35% 세일 판매한다는 글을 마지막으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미샤는 2004년 12월 홍콩에 처음 진출한 이후 쇼핑 중심가인 완차이와 몽콕의 단독 매장을 비롯해 20개 매장을 운영 중이었다.



 홍콩 화장품 업계는 미샤 폐업을 한류의 트레이드 마크인 치열한 경쟁의 첫 제물로 해석했다. 미샤는 지난 2년간 홍콩에 새롭게 진출한 에뛰드하우스·네이처리퍼블릭과 같은 중저가 한국 화장품에 밀려 고전해 왔다. 홍콩화장품협회의 허사오중(何紹忠) 이사장은 “미샤 폐업의 4대 원인으로 ▶미샤 단일 브랜드의 한계 ▶한국 자유여행 붐으로 인한 한국내 구매의 증가 ▶홍콩 매장 임대료의 급속한 상승 ▶홍콩내 인건비 급등”을 지적했다. 항상 새로운 것을 찾고 지나간 제품은 외면하는 한류 소비자의 특성과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로 요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줄어든 것도 미샤 폐업의 다른 이유라고 명보는 분석했다.



 회사의 갑작스런 폐업에 놀란 홍콩 미샤 직원들은 2일 오후 노공처(勞工處·노동부)를 찾아 대책을 요구했다. 홍콩 노공처는 부연설명 없이 성명을 내고 만일 고용주 측이 ‘고용조례’를 위반한 사실이 발견되면 검찰에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샤 폐업 여파가 홍콩내 노사문제로 번질 수 있는 대목이다.



 미샤를 운영하는 한국 에이블씨엔씨는 “홍콩에서 철수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4일 밝혔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홍콩 미샤 매장을 운영하는 대행업체가 본사에 사전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닫아버렸다”며 “홍콩 현지언론의 보도와 달리 20개 매장이 전부 문을 닫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지 업체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면서 “대행업체의 모기업이 경영난을 겪으면서 일시적으로 매장을 닫은 것 같다”고 했다. 에이블씨엔씨는 대행업체를 교체해서라도 홍콩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미샤는 27개국에서 13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중국·일본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대행업체를 통해 운영한다.



 중국에서 화장품업체를 경영하는 이춘우 카라카라 사장은 “미샤 홍콩의 폐업 사태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홍콩·베이징·상하이와 같은 중국 대도시에서는 비용 급증으로 이제 더는 수익을 내기 어렵다”며 “여기에 부동산·주식 거품이 빠지고 성장률이 정체되면서 소비자 구매력이 약해져 중가 브랜드의 입지가 사라졌다”고 강조했다. LG경제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중국 화장품 시장의 샤오미(小米·저가 스마트폰 브랜드)로 불리는 쯔란탕(自然堂)을 비롯한 로컬 브랜드의 약진과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판매 급증 현상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경진·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