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들이 백화점 고객 만나는 이유

롯데백화점이 차별화된 문화마케팅의 일환으로 지식포럼을 연다.



롯데백화점 '생각' 주제 지식포럼
대학 강의 능가하는 문화 마케팅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부터 이틀간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광운대 동해문화예술관에서 ‘롯데 그랜드마스터클래스, 생각수업(Big Question)’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총 14명의 세계적인 석학과 지성인이 참여해 ‘생각’을 주제로 다양한 관점에서의 강의를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지금까지 백화점 문화센터에서 유명 강사의 1∼2시간 특강은 있었지만 지식포럼 형태의 대규모 강연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힘든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잃어버린 생각들을 일깨우고, 창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갖자는 취지에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우선 연사들의 면면이 화려하다.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우리는 사랑일까』 등 다양한 작품으로 한국에서도 인기있는 영국 작가 알랭 드 보통이 16일부터 이틀간 ‘왜 우리는 불안한가’‘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를 주제로 강단에 선다.



 또 『아프니까 청춘이다』로 유명한 서울대 김난도 교수가 ‘미래는 예측할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생각을 생각하는 뇌과학자로 유명한 KAIST 김대식 교수도 이날 ‘삶은 의미있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강단에 선다. 두 번째 날인 17일에는 비평 활동으로 유명한 미학자 진중권 교수가 ‘우리는 왜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라는 내용으로 강연을 준비했다. 고려대 장하성 교수 역시 17일 ‘자본주의가 정의로울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청중 앞에 선다.



이밖에 고전평론가 고미숙 , 로봇공학자인 데니스 홍 미국 UCLA 기계공학과 교수, 광고인 박웅현 TBWA 코리아 크리에이티브 대표 , 진화학자 장대익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교수 등이 강연자로 나선다.



 정식 티켓 가격은 하루권이 8만원, 이틀권이 14만원이다(학생은 7만, 12만원). 롯데백화점 문화센터 회원은 오는 13일까지 문화센터 홈페이지 혹은 접수데스크를 통해 1만~2만원 할인된 가격에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이완신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격이 다른 문화·예술 연계마케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