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에라리온 파견 한국 의료진 1명 에볼라 감염 우려

에볼라 출혈열 확산 방지를 위해 시에라리온에 파견된 한국인 긴급구호대 의료진 한 명이 감염환자의 채혈 주사기에 살갗이 닿는 사고를 당해 3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병원으로 후송된다. 감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바이러스 잠복기간(최대 21일)이 지나야 알 수 있다. 정부는 2일 보건복지부·외교부 합동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해당 대원은 지난해 12월 정부가 파견한 에볼라 긴급구호대 소속 10명 중 한 명이며,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주사기 살갗 닿아 … 독일 후송





 후송 대원은 12월 30일(한국시간) 시에라리온의 수도 프리타운 인근 가더리치 에볼라치료소에서 환자의 혈액을 채취하던 중 왼손 검지 첫째 마디 피부에 바늘이 닿았다. 세 겹의 보호장갑을 끼고 있었지만 환자가 움직이는 바람에 환자에게 사용했던 주사기 바늘로 인해 장갑은 모두 찢겨졌다. 해당 대원은 “(피부에 바늘이) 스친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보고했다. 그는 사고 직후 훈련받은 대로 5% 염소 소독약에 30분 이상 손가락을 담그는 등 응급조치를 취했다.



 채혈한 시에라리온 환자는 이후 병세가 심해져 사망했다.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권준욱 국장은 “외관상 긁히거나 찔린 흔적이 없고, 발열이나 구토 등의 에볼라 감염 증상도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후송지가 독일인 것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대원들도 사전조사에서 유럽 등 제3국에서 치료받기를 희망했다.  



이에스더·정종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