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개혁이 밥 먹여준다, 경제혁신 최선"

경제부처 장관과 한국은행 총재의 공통적인 새해 키워드는 경제 혁신이었다. 최경환(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월 31일 ▶경직되고 이중적인 노동시장 ▶공공부문의 비효율성 ▶현장과 괴리된 교육시스템 ▶금융권 보신주의를 경제를 발목 잡는 적폐로 거론하며 “(이런) 적폐야말로 우리 경제가 맞닥뜨린 문제의 몸통이다. 결국 개혁이 밥 먹여준다는 게 내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번 만들면 30년 이상 오래갈 만한 튼튼한 경제시스템을 설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최 부총리의 경제혁신 의지에 화답했다. 그는 “구조 개혁의 성공적 실행을 위한 중앙은행의 역할과 정책수단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며 “가계부채의 위험성을 한층 더 주의 깊게 점검하고 가계부채 완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대기업에서 1~3차 협력사로 이어지는 중층 하도급 거래 구조에서 돈이 잘 흐르지 못하는 돈맥 경화를 근절하겠다” 고 강조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노동시장 구조 개선에 총력을 다하겠다. 드라마 ‘미생’의 주인공 장그래와 같은 청년들의 소망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 빠르게 진행되는 전·월세 시장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 기업형 민간임대 시장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내년 역점 과제는 핀테크 혁명”이라며 “금융소비자 편익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규제를 줄여 핀테크 혁신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숙 기자, 세종=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