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BS 연기대상 수상한 전지현, 눈물 참아도 빛나는 여신 미모





배우 전지현이 15년만에 시상식 출연에 대상을 거머쥐었다.



전지현은 3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4 SBS '연기대상'에서 '별에서 온 그대'로 대상을 받았다.



그는 수상 후 "감사합니다. '별에서 온 그대'가 지난해 이 맘때 방영했는데 1년 뒤 이 자리서니 감회가 새롭다. 가장 먼저 박지은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장태유 감독님 및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어메이징한 상대 배우 김수현도 고맙다. 작품을 할 때마다 많은 관객 여러분이나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선물이 되길 바랐다. 그 마음 간직하고 열심히하겠다.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남편과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김선정 대표와 영광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14년만에 브라운관으로 컴백한 전지현은 누가 뭐래도 강력한 대상이다. 지난 2월 종영한 '별에서 온 그대' 속 '유일무이' 천송이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실제인지 연기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로 리얼리티를 살린 연기력은 '드라마 14년 공백'이라는 말을 무색하게 할 정도로 완벽했다. 천방지축 톱스타 천송이의 모습은 국내를 넘어 중국에서 '대장금'이후 10여년만에 한류드라마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당분간 누구도 탄생시키지 못할 역대급 캐릭터라는 평도 받았다.



당초 상대역 김수현과의 공동수상이 점쳐졌다. '별그대'를 제외한 여타 SBS 드라마들의 성적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대작으로 주목 받은 '비밀의 문'이나 '쓰리데이즈'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작품성에선 인정 받았지만,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결국 이날 대상은 전지현에게 돌아갔고, 전지현은 지난 1999년 SBS 연기대상 신인연기자상을 수상했던 터라 의미가 남달랐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SBS 연기대상 김수현 전지현 별그대 전지현 전지현 대상 전지현 수상소감 SBS 연기대상 김수현 전지현 별그대 전지현 전지현 대상 전지현 수상소감

[사진=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