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연기대상 송윤아, 수상 후 "기뻐서 흘리는 눈물 아니다"…이유는?







송윤아가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는 ‘2014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은 ‘마마’의 송윤아가 수상했다.



송윤아는 ‘마마’를 통해 6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했다. ‘마마’에서 송윤아는 시한부 인생을 사는 엄마 한승희 역을 맡아 아들을 향한 모성애를 절절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송윤아는 “‘마마’에서 문정희가 상을 받았어야 하는데 너무 속상하다”며 “제가 기뻐서 흘리는 눈물이 아니다. 제가 진심으로 이런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송윤아는 눈물을 흘리며 “‘마마’는 저한테 정말 큰 선물처럼 찾아온 작품이고 저한테 기적 같은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어찌하다 보니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나름 열심히 살았는데 그러다 보니 6년이란 공백이 생겼다”며 “그러고 나서 제게 찾아온 첫 작품이 ‘마마’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마’가 이렇게 좋은 작품일 줄 미처 상상하지 못했다. 함께한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모두 감사하다”고 전했다.



송윤아는 “문정희가 없었다면 ‘마마’에서 한승희가 그렇게까지 잘 보일 수 없었을 것이다. 진심이다. 문정희가 이 상을 못 받아서 너무 속상하다”고 거듭 말했다.



한편 ‘2014 MBC 연기대상’의 대상은 100% 시청자 투표로 진행됐다. 이날 대상은 ‘왔다! 장보리’의 이유리가 수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MBC 연기대상 송윤아’ [사진 MBC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