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교놀이란, 어릴 적 하던 바로 그 놀이…중국서 왔다니 '깜짝'





칠교놀이란 정사각형을 일곱 조각으로 나누어 인물, 동물, 식물, 건축물, 지형, 글자 등 온갖 사물을 만들며 노는 놀이다.



정사각형의 일곱 개의 조각들은 삼각형 큰 것 두 개, 중간 것 한 개, 작은 것 두 개, 마름모꼴 한 개, 정사각형 한 개다. 요즘에는 9개 또는 14개의 조각을 쓰기도 한다.



피나무·버드나무·살구나무·은행나무 등으로 만든 일곱 개의 조각으로는 백여 가지 다른 꼴을 만들 수 있다. 걷는 사람, 누워 책 읽는 사람, 뛰는 사람을 만들 수 있는가 하면 개나 솔개, 물새 등도 만들 수 있다. 봉숭아, 연꽃 등의 식물도 만들 수 있고 의자나 우체통 같은 물건을 표현할 수도 있다.



칠교놀이는 중국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지혜판’이라고도 불렸다. 이 놀이는 영어로는 ‘탱그램(Tangram)’이라고 불리며 세계에 퍼졌다.



칠교놀이는 다른 놀이보다 깊은 사고력을 필요로 하므로 어린아이들의 두뇌 발달에 좋다. 노인들의 치매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칠교놀이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