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연기대상 송윤아·문정희 대기실서…'여신'들의 아름다운 우정



 



‘2014 MBC 연기대상’ 송윤아와 문정희의 대기실 모습이 공개됐다.



MBC는 지난 30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의 대기실에서 송윤아와 문정희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문정희는 단아한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있으며 송윤아는 진한 블루 드레스를 입고 있다. 둘은 서로의 어깨와 허리에 손을 얹고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특별기획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송윤아는 “‘마마’에서 문정희가 상을 받았어야 하는데 너무 속상하다”며 “제가 기뻐서 흘리는 눈물이 아니다. 제가 진심으로 이런 얘기를 많이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윤아는 눈물을 흘리며 “‘마마’는 저한테 정말 큰 선물처럼 찾아온 작품이고 저한테 기적 같은 작품이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어찌하다 보니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나름 열심히 살았는데 그러다 보니 6년이란 공백이 생겼다”며 “그러고 나서 제게 찾아온 첫 작품이 ‘마마’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마’가 이렇게 좋은 작품일 줄 미처 상상하지 못했다. 함께한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모두 감사하다”고 전했다.



송윤아는 “문정희가 없었다면 ‘마마’에서 한승희가 그렇게까지 잘 보일 수 없었을 것이다. 진심이다. 문정희가 이 상을 못 받아서 너무 속상하다”고 거듭 말하며 문정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윤아와 문정희는 MBC 드라마 ‘마마’에서 차갑고 이성적인 한승희 역과 따뜻하고 감정적인 서지은 역을 맡아 연기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MBC 연기대상 송윤아’ [사진 M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