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시내 새해 일출명소 19곳은 어디?

사진제공=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서울연구원 도시정보센터가 지난 30일 서울 시내 해돋이 명소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서울 시내 해돋이 명소는 남산(중구), 인왕산 청운공원(종로구), 하늘공원(마포구) 등 산이 많은 동북권과 서북권의 명소들을 비롯해 도심에 위치한 해맞이 장소인 응봉산(성동), 안산(서대문) 등 19곳이다.



먼저 산세가 완만해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광진구 ‘아차산 해맞이광장’이 대표적인데, 매년 4만명이 해돋이를 보기 위해 몰리는 일출지다.



이날 소원의 북 ‘용고’ 울리기, 희망 소원지 쓰기 등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성동구 응봉산 팔각정, 성북구 개운산 운동장, 동대문구 배봉산 전망대, 도봉구 도봉산 천축사, 강북구 북한산 시단봉, 노원구 불암산 중턱이 동북권의 명소로 꼽혔다.



서북권에서는 마포구 ‘하늘공원’이 해돋이 명소로 꼽힌다. 정상 진입로가 잘 조성돼 있어 힘들게 등반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곳에서도 새해 첫 날 소망풍선날리기, 풍물패공연 등이 열린다.



이외에도 서대문구 안산 봉수대, 은평구 봉산 해맞이공원에서도 새해 복을 기원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도심권에 있는 중구 남산 팔각광장에서는 새해맞이 문화공연과 새해 소원지 쓰기 등이 열린다. 종로구 인왕산 청운공원에서는 해맞이 행사가 끝난 뒤 청와대 앞 대고각으로 자리를 옮겨 북치기 체험행사가 예정돼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서울숲, 잠실운동장 등 서울 동부권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성동구 응봉산과, 지난해 해맞이 공원으로 새 단장 후 한강과 북한산을 두루 볼 수 있어 일출 명소로 떠오른 강서구 개화산 등이 명당에 꼽혔다.



한국천문연구원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 서울 일출시각은 오전 7시47분이며, 박명시각(일출 전 희미한 밝기로 지상에 광선이 도달하는 시각)은 오전 7시18분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