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파이' 김재중·배종옥…행복한 한 때 '뭉클'



 



‘스파이’ 김재중과 배종옥의 다정한 모자(母子) 모습을 제이와이드 컴퍼니가 31일 공개했다.



배종옥과 김재중은 KBS 금요드라마 ‘스파이’에서 전직 북한 정보원 혜림 역과 그 아들 선우 역을 맡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재중은 대학교 졸업식에서 학사복을 입고 학사모를 쓰고 있다. 배종옥은 아들의 졸업식에 참석해 함께 꽃을 들고 김재중에게 팔짱을 끼고 있다.



배종옥은 ‘2015년 KBS TV 프로그램 대개편 설명회’에서 “김재중의 얼굴을 보면 무리 없이 모성애 연기가 나올 것 같다”며 아들 김재중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한 바 있다. 이에 김재중은 귀여운 애교로 화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배종옥은 북한 정보원이라는 과거 흔적을 지우며 살아가야 하는 비운의 인물인 혜림을 연기한다. 혜림은 평소 아들을 끔찍하게 아끼는 엄마이자 평범한 가정주부다. 그러나 잊으려 노력했던 자신의 과거가 국정원 대북 정보분석관인 아들 선우를 위험에 처하게 하자 아들을 지키기 위해 다시 한 번 스파이로 나선다.



한편 ‘스파이’는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MICE)’를 원작으로 한다. 2015년 1월 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파이 김재중’ [사진 제이와이드 컴퍼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