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려욱, '게스트하우스' 낮잠자면 얼굴 부을까봐 선택한 게…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27)이 예능감을 뽐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슈퍼주니어M의 게스트하우스’에서는 낮잠카페를 찾는 슈퍼주니어M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 동해(28)는 하루 적당 수면량이 7~8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슈퍼주니어M 멤버들의 수면량은 이에 비해 부족하다”며 낮잠카페에서 낮잠을 자길 권했다.



또 동해는 “우리가 밥을 먹었지 않냐. 얼굴이 부을 수가 있다”며 이혈기석 테이프를 준비했다. 이 테이프는 귀에 부착만 해도 얼굴 붓기 제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귀에 부착하면 먹고 난 다음 일어났을 때 얼굴이 붓지 않는다는 동해의 말을 듣고 려욱은 귀뿐만 아니라 모든 붓기를 빼겠다는 일념 하나로 눈 밑, 코에 붙이는 등 귀엽고 엉뚱한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슈퍼주니어M의 게스트하우스’는 슈퍼주니어M과 함께 골목 맛집부터 밤 문화까지 한국의 숨겨진 매력을 찾아본다. 매주 일요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려욱 게스트하우스’ [사진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