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성희, MC석 난입…신동엽 "이런 경우는 처음…귀신인 줄 알았다"

‘고성희 MC석 난입’. [사진 ‘2014 MBC 연기대상’ 캡처]
신인배우 고성희가 수상 직후 MC석을 가로질러 퇴장하는 방송사고를 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신사옥에서 ‘2014 MBC 연기대상’이 신동엽, 소녀시대 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여자신인상을 수상한 고성희는 수상 후 소감을 전하고 무대 뒤가 아닌 MC석을 가로질러 자리에 돌아가는 방송사고를 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소감을 마친 고성희가 긴장한 나머지 퇴장로를 찾지 못해 MC 신동엽과 수영의 뒤를 2차례나 가로질러 가는 해프닝을 연출했다.



이에 신동엽은 “깜짝이야. 이쪽으로 지나갔어요.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 또 지나간다. 어머 웬일이야”라면서 “그쪽 말고 뒤로 가셔야 한다. 고성희씨 생방송 중에 뭐 하는 짓이냐. 귀신인 줄 알았다”고 말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고성희 MC석 난입’. [사진 ‘2014 MBC 연기대상’ 캡처]






또 신동엽은 “제가 생방송 시상식을 10여 년간 했는데 이런 적은 처음이다”라면서 “고성희 씨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시상자로 재등장한 고성희는 “MC석에 난입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자신의 실수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고성희 MC석 난입을 본 네티즌들은 “고성희 MC석 난입, 신인배우 고성희 기억하겠다” “고성희 MC석 난입, 신동엽 재치 덩어리” “고성희 MC석 난입, 신인배우 고성희 왜 그랬을까?” “고성희 MC석 난입,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성희 MC석 난입’. [사진 ‘2014 MBC 연기대상’ 캡처]





‘고성희 MC석 난입’ ‘고성희 MC석 난입’ ‘고성희 MC석 난입’ ‘고성희 MC석 난입’ ‘고성희 MC석 난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