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교놀이란, 조각조각 맞추다보면…백여 가지나?





칠교놀이란 정사각형을 일곱 조각으로 나누어 인물, 동물, 식물, 건축물, 지형, 글자 등 온갖 사물을 만들며 노는 놀이다.



정사각형의 일곱 개의 조각들은 삼각형 큰 것 두 개, 중간 것 한 개, 작은 것 두 개, 마름모꼴 한 개, 정사각형 한 개다. 요즘에는 9개 또는 14개의 조각을 쓰기도 한다.



피나무·버드나무·살구나무·은행나무 등으로 만든 일곱 개의 조각으로는 백여 가지 다른 꼴을 만들 수 있다. 걷는 사람, 누워 책 읽는 사람, 뛰는 사람을 만들 수 있는가 하면 개나 솔개, 물새 등도 만들 수 있다. 봉숭아, 연꽃 등의 식물도 만들 수 있고 의자나 우체통 같은 물건을 표현할 수도 있다.



칠교놀이는 중국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지혜판’이라고도 불렸다. 이 놀이는 영어로는 ‘탱그램(Tangram)’이라고 불리며 세계에 퍼졌다.



칠교놀이는 다른 놀이보다 깊은 사고력을 필요로 하므로 어린아이들의 두뇌 발달에 좋다. 노인들의 치매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칠교놀이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