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리에도 로마에도…1600마리 '종이 판다' 세계 여행





힌두교에서 전쟁과 풍요를 상징하는 신으로 알려진 무르간 황금상과 멋진 조화를 이루는 판다들. 말레이시아 힌두교 성지 앞에 쌍둥이처럼 꼭 닮은 1600마리의 판다가 등장했다. 멸종 위기에 처한 판다 1600마리를 보호하자는 뜻으로 열린 ‘1600 판다 월드 투어(1600 Pandas World Tour)’가 파리,로마,제네바, 홍콩 등 세계 도시 20여 곳을 거쳐 말레이시아에 도착했다. 프랑스 미술가 파울로 그랑지온(Paulo Grangeon)이 만든 판다 모형들은 2014년 12월 21일~ 2015년 1월 25일 약 한달간 말레이시아에 전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JTBC보도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