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구 6시간 폭행한 중학생들

전북 전주시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또래 친구를 6시간 동안 집단 폭행해 중상을 입혔다. 학생들은 담뱃불로 팔을 지지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주 W중학교 1학년 A(13)양의 부모는 “딸이 같은 반 친구들에게 무려 6시간 동안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31일 경찰에 제출했다.



A양 부모들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3시께 딸과 같은 반인 여학생 두명이 A양을 불러 내 노래방으로 데리고 갔다. 노래방 안에는 이들의 남자친구 2명이 A양을 기다리고 있었다.



4명의 남·녀 학생들은 A양을 노래방 소파에 눕힌 뒤 때리기 시작했다. 가해 학생들은 “공부도 못하면서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2시간 동안 A양을 폭행했다.



이들은 노래방에서 A양을 끌고 나와 인근 건물 화장실로 데려간 뒤 오후 9시까지 폭행을 계속했다. 주변에서 인기척이 나면 변기에 얼굴을 밀어 넣어 소리를 지르지 못하도록 했다. 함께 있던 남학생은 피우고 있던 담배로 A양의 팔을 지지기도 했다.



A양의 부모는 “학습능력이 떨어지는 딸이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것이 맘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래 친구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안면미세골절ㆍ안구출혈ㆍ타박상 등 3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피해자와 부모를 상대로 조사 중이며, 곧 가해 학생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전주=장대석 기자 ds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