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력가 살인교사' 혐의로 무기징역 받은 김형식 서울시의원 금품수수로 추가기소

친구를 시켜 서울 강서구의 3000억원대 재산가 송모(67)씨 살해를 청부한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된 김형식(44) 서울시의원이 뇌물 수수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관정)은 송씨 등에게 5억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 특가법상 뇌물 등)로 김 의원을 추가기소 했다고 31일 밝혔다. 김 의원은 2010~2011년 '부동산 용도변경을 해주겠다'며 재력가 송씨로부터 5억원을 받았다가 금품수수 사실을 폭로하겠다는 압박을 받자 친구인 팽모(44)씨를 시켜 지난 3월 송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경쟁관계에 있는 웨딩홀의 신축을 저지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세차례에 걸쳐 송씨에게 5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또 철도부품업체인 AVT 이모(55) 대표에게서 정치자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공사 수주를 청탁해주겠다며 한 건설회사에서 13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송씨가 생전에 작성한 금전출납부 ‘매일기록부’에 이름이 기록됐던 정관계 인사들에 대한 로비는 밝혀내지 못했다. 매일기록부에는 김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각각 2억원, 모 구청장과 구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등에게 각각 5000만원을 주기 위해 돈을 가져간 것으로 돼있다. 이상호 서울남부지검 차장검사는 “매일기록부에 ‘(시장에게) 준다고 (돈을) 가져감’ 이라고 기록돼있는 수준이고, 당시 서울시의회록을 검토했으나 정황상 조사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다만 ‘청부살인 배후에 신기남이 있다’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네티즌 노모(40)씨는 벌금 2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