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연구원 '서울 시내 해돋이 명당' 19곳 발표해…"멀리 가지 마세요"





서울연구원 도시정보센터는 ‘서울의 해맞이 명소’ 19곳을 선정해 30일 발표했다.



서울 해맞이 명소는 남산·아차산·하늘공원 등이며 산이 많은 동북권에 집중돼 있다.



남산(중구)·인왕산(종로구)은 서울의 전통적인 해맞이 명소다. 동북권에는 산이 많아 아차산(광진)·응봉산(성동)·개운산(성북) 등의 해맞이 명소가 7개나 있다.



서북권에서는 하늘공원(마포)·안산(서대문)이, 서남권에서는 용왕산(양천)·개화산(강서)이 해맞이 명소로 유명하다. 올림픽공원(송파)·일자산(강동)은 동남권의 대표적인 해맞이 명소다.



해맞이에 적합한 하늘 상태는 ‘구름 조금 이하(구름양5 이하)’일 때다. 구름양은 수치에 따라 맑음 0~2, 구름 조금 3~5, 구름 많음 6~8, 흐림 9~10 이상으로 나뉜다. 지난 10년간 서울의 하늘은 ‘맑음’ 4일, ‘구름 조금’ 3일, ‘구름 많음’ 1일, ‘흐림’ 2일로 10일 가운데 7일이 해맞이에 적합했다.



일출 직전의 최저 기온은 지난 10년간 영하 12.7도에서 영상 0.6도 사이로 대부분 영하권에 머물렀다.



새해 첫날의 하늘상태는 ‘구름 많음’, 최저 기온은 영하 9도일 것으로 기상청은 31일 전망했다.



한편 한국천문연구원이 발표한 2015년 1월 1일 서울지역의 일출 시각은 오전 7시 47분이다. 박명(일출 전 희미한 밝기로 지상에 광선이 도달할 때) 시간은 오전 7시 18분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시내 해돋이 명당’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