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민 "반드시 복수하겠다" 문자 공개되자 사과

[사진 조현민 트위터 캡처]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이른바 ‘땅콩 회항’ 사태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아(40) 대한항공 전 부사장에게 ‘복수해주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조 전무는 조 전 부사장의 여동생이다.



수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 전무는 17일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조 전 부사장에게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냈다. 이는 검찰이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알려졌다. 조 전무가 보낸 메시지는 지난 30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조 전 부사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 제출된 수사자료에도 포함됐다고 한다



논란이 일자 조 전무는 SNS에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다.









31일 조 전무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침 신문에 보도된 나의 문자 내용 기사를 보고 너무도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며 ”치기 어린 내 잘못이다. 너그러운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언니(조 전 부사장)가 검찰에 출석하는 날 우연히 인터넷 기사 댓글을 보다 너무도 극악한 내용을 발견, 잠시 복수심이 일어 속마음을 보낸 것이었다”는 해명글도 올렸으나 곧바로 삭제했다.

조 전무가 언급한 복수의 대상에 대해 일각에서는 조 전 부사장의 폭언과 폭행 등을 폭로한 박창진 사무장을 비롯한 대한항공 직원들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조 전무의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반성은 없고 오만함만 있는 자매군요” “반드시 복수한다니 섬뜩하다” “부끄러움을 모르고 사는 사람들 같다”며 개탄했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 17일 대한항공 마케팅부문 직원 50여명에게 ‘반성문’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땅콩 회항’ 논란을 사과하면서도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말해, 조 전 부사장의 잘못을 부하직원들에게 전가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한편 지난 30일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이근수)는 조 전 부사장을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와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죄와 형법상 강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