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최고의 분야 '스포츠', 최악은 '정치'

올 한해 대한민국이 가장 잘한 분야는 '스포츠'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정치'분야는 최악의 평가를 받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455명을 대상으로 '올해 대한민국이 잘한 일'에 대해 분야별로 5점 만점을 기준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스포츠 분야'가 3.42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실제 올해는 스포츠 행사가 어느 때보다 많았고 우리 선수들의 성적도 좋았다.



2월 러시아 소치 겨울올림픽에선 김연아와 이상화가 활약했다. 5월에는 축구 월드스타 박지성이 의미있는 은퇴식을 했고, 6월에는 2014 브라질 월드컵이 열려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한국은 9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 79개, 은 71개, 동 84개로 전체 순위 2위를 차지하며 스포츠 강국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국민 스포츠로 자리잡은 2014 프로야구에선 삼성 라이온즈가 한국시리즈에서 4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야구역사를 새로 쓰기도 했다.



스포츠에 이어 ‘연예 분야’가 대한민국이 잘한 분야 2위(3.12점)에 올랐다. 그 뒤를 문화(3.09점), 산업·기술(2.59점), 교육(2.11점), 금융·증권(2.08점), 사회(1.84점), 경제(1.76점)가 따랐다. 그러나 정치 분야는 1.62점을 얻어 최하위를 기록했다. 국가 운영과 국민 삶에 직결되는 교육, 금융·증권, 사회, 경제, 정치 분야는 대부분 전체 9개 분야 평균 점수인 2.4점보다 낮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응답자들은 '올해 가장 칭찬하고 싶은 일'로 '국내·외로 힘든 시기에 자기자리에서 맡은 일을 묵묵히 해낸 국민''한류와 다양한 문화 콘텐트''세월호 사고 때 국민이 하나가 되어 같이 슬퍼해준 일''아시안 게임 2위' 등의 의견을 내놨다. 반면 ‘올해 가장 실망한 일’에 대해서는 '세월호 대참사와 후속 대책들''안전 불감증''인재로 인한 사건 사고''대한항공 사건''정부에 대한 불신''정치인들의 비리와 부조리''청년실업난' 이라고 답한 사람이 많았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