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리코박터 억제에 효과적인 식품 6가지는 무엇?

위염ㆍ위궤양ㆍ십이지장궤양ㆍ위암 등의 원인 중 하나인 헬리코박터균(헬리코박터 파이로리)을 없애는 데 고려홍삼ㆍ김치ㆍ마늘ㆍ감초ㆍ요구르트ㆍ오메가-3 지방 등이 효과적이란 연구논문이 나왔다.



헬리코박터균 억제 식품 6가지, 고려홍삼ㆍ김치ㆍ마늘ㆍ감초ㆍ요구르트ㆍ오메가-3 지방
특수 암 예방김치 먹였더니 위 염증과 위선종 현저히 감소
항생제만 복용하면 헬리코박터균 제균율 70%대, 홍삼과 함께 먹으면 85%대로 ‘껑충’
일본에선 지난해 만성 위염 가진 모든 국민 대상으로 ‘헬리코박터균과의 전쟁’ 선포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함기백 교수팀, ‘대한상부위장관ㆍ헬리코박터학회지’ 최근호에 발표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함기백 교수팀은 ‘대한상부위장관ㆍ헬리코박터학회지’ 최근호에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과 음식을 통한 연관질환 완화 및 암 예방적 접근’이란 제목의 리뷰(review)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에서 함 교수팀은 “홍삼을 꾸준히 먹으면 헬리코박터균에 의한 위암 발생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홍삼 성분 중 진세노사이드(사포닌의 일종)가 종양괴사인자(TNF-α)를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여럿 나와 있다는 것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함 교수팀은 또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사람 100여명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균을 죽이는 항생제 등을 투여한 뒤 10주간 홍삼을 함께 먹여봤다.



함 교수는 “항생제 등만 복용했을 때는 헬리코박터균 제균율(除菌率, 세균을 죽이는 비율)이 70% 정도에 그쳤지만 홍삼을 먹은 뒤엔 85%대로 높아졌다”고 말했다.



함 교수는 부산대 식품영양학과 박건영 교수와 함께 마늘ㆍ고춧가루ㆍ홍삼ㆍ갓 등 각종 채소와 식물 영양소(식물성 생리활성물질, 파이토케미컬)를 추가한 특수 암 예방김치를 만들었다. 이어서 이 김치를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생쥐들에게 먹였다.



함 교수는 “암 예방김치를 먹은 생쥐에서 위(胃)의 염증과 위선종(胃腺腫) 등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며 “일부에선 맵고 짠 음식인 김치가 위 건강에 해가 될 것이란 주장도 제기됐지만 한국의 대표적인 발표음식이자 항산화(抗酸化) 음식인 김치가 위암 예방을 도울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약방에 감초’란 속담이 있을 만큼 한약재로 널리 쓰이는 감초도 헬리코박터균 감염 치료에 효과적인 식품으로 논문에서 꼽혔다.



함 교수는 혈압 상승 등 부작용(독성)이 있는 감초의 글리시리진 성분은 줄이고 유익한 리코(lico) A 성분은 늘린 특수 감초 추출물을 생쥐에 먹였다. 이 감초 추출물은 헬리코박터균 감염에 의해 위의 건강 상태가 나빠지는 것을 억제했다.



논문에선 요구르트 등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오메가-3 지방, 마늘 추출물도 헬리코박터균 감염 치료에 유익한 식품으로 꼽혔다.



함 교수는 “일부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헬리코박터균 제균율이 올라갈 뿐 아니라 헬리코박터균을 죽이기 위해 복용한 항생제의 부작용은 감소한다”며 “염증 억제 효과도 보인다”고 설명했다.



마늘은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10대 장수식품의 하나이자 미국 국립암연구소(NCI)가 추천한 대표적인 암 예방 식품.



함 교수는 “마늘은 직접 음식으로 섭취하거나 마늘 추출물 또는 합성물질을 이용하는 것 모두 헬리코박터균 감염에 의한 위염은 물론 위암 예방도 가능한 채소”라고 평가했다.



DHAㆍEPA로 대표되는 오메가-3 지방은 혈관 건강에 이로운 불포화 지방의 일종이다. 함 교수팀이 생쥐를 이용해 45주간 오메가-3 지방의 염증 억제ㆍ암 예방 효과를 추적한 결과 오메가-3 지방을 섭취한 생쥐에서 위축성 위염을 동반한 위암이 현저히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일본에선 지난해 2월부터 만성 위염을 가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균 제균(除菌)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소요 예산만 2조원 규모다. 올 2월부터는 만성 위염을 소지한 고등학생을 상대로 ‘헬리코박터균 박멸 작전’에 돌입했다.



함 교수는 “일본인의 위암 사망률은 10만 명당 50명으로 한국인(20명가량)보다 2배 이상 높다”며 “일본 정부는 위암 사망을 줄이기 위한 최후의 대책으로 ‘헬리코박터균과의 전쟁’을 선포했는데 10년 뒤 이 정책이 성공(위암 환자 대폭 감소)으로 판명되면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가 따라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위염, 위ㆍ십이지장궤양, 위암 등을 예방하려면 헬리코박터균을 죽이는 것 못지않게 헬리코박터균에 의한 염증을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며 “염증 억제는 김치ㆍ마늘ㆍ홍삼ㆍ요구르트 등 매일 먹는 음식을 통해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tkpark@joongang.co.kr



◇헬리코박터균=사람의 위(胃) 속에서 사는 세균으로 1983년 호주 의사 베리 마샬 박사에 의해 처음 밝혀졌다. 이 세균은 위염과 위ㆍ십이지장 궤양의 원인 중 하나로 밝혀졌으며 세계보건기구(WHO)는 위암의 원인으로 규정했다. 나이들 수록 감염률이 높아져 60세 정도 되면 60%가 소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균을 잘 치료해 완전히 죽이면 궤양이 낫는 것은 물론 재발도 거의 하지 않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