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요비, 콘서트 도중 극심한 스트레스로 실신 응급실행





가수 화요비(32)가 콘서트 도중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갔다.



화요비 소속사인 호기심스튜디오레이블은 화요비가 30일 오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콘서트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화요비는 의식을 회복하고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으며 일단 집으로 돌아가 안정을 취할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병원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로 실신했다는 진단을 받았다"면서 "화요비가 쓰러지면서 머리 부분에 타박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콘서트는 중간에 취소됐으며 소속사는 관객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티켓을 환불해주기로 했다. 31일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