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수 메시지' 조현민, "복수하겠어" 문자 논란에 "너그러운 용서"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사진 조현민 SNS 캡처]




‘땅콩 회항’으로 구속된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31) 전무가 3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westiemania)를 통해 "죄송한 마음"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날 한 매체가 조 전무가 언니인 조 전 부사장이 서울 서부지검에 출석한 지난 17일 " '반드시 복수하겠다'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한 이후 남긴 것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조 전무는 “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 때문에 정말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이다. 굳이 변명드리고 싶지 않다. 다 제 잘못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치기어린 제 잘못이었다. 그날 밤에 나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직원들한테 보낸 것도 그런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다. 부디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빈다. 조현민 올림”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무가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반드시 복수하겠다" 라는 문자 메시지는 지난 30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조 전 부사장의 영장실질심사 때 제출된 수사 자료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검찰이 이 사건과 관련해 주고받은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 17일 직원들에게 보낸 ‘반성문’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에서 "그래서 저부터 반성한다. 회사의 잘못된 부분은 한 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며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전해 논란을 빚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사진 조현민 SNS 캡처]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