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연기대상' 고성희 MC석 난입했지만 신동엽의 재치로 '역시 동엽신'





 

'MBC연기대상'에서 고성희가 MC석에 난입하는 방송사고를 낸 가운데 신동엽의 발언이 화제다.



지난 30일 방송된 '2014 MBC 연기대상'은 방송인 신동엽과 소녀시대 수영의 사회로 ‘2014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열린 'MBC 연기대상'에서는 고성희가 여자신인상을 수상했다. 소감을 전한 뒤 고성희는 무대 뒤가 아닌 MC석을 가로질러 퇴장했다. 이 모습은 방송화면에 고스란히 잡혔다.



이에 놀란 신동엽은 "이쪽으로 지나갔어요 아 깜짝이야. 또 지나갔어요. 저쪽으로 가셔야해요"라며 "고성희씨 뭐하는 짓이에요"라고 호들갑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동엽은 “귀신인 줄 알았어요. 생방송 시상식을 10여 년간 했는데 이런 적은 처음이에요. 고성희 씨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시상자로 재등장한 고성희는 시상하기에 앞서 "MC석에 난입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2014 MBC연기대상' 대상은 '왔다 장보리'에서 연민정 역을 열연한 이유리가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성희. [사진 'MBC 연기대상'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