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마지막 '문화가 있는 날', 내년에는 어떤 혜택 있나





 

‘국민의 문화향유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진행되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가 31일 올해 마지막으로 전국 곳곳에서 열린다.



문화가 있는 날은 한 달에 한 번이라도 평일에 문화향유의 기회를 갖자는 취지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기획해 지난 1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시작됐다. 고궁과 박물관, 공원 등 국·공립 문화시설의 무료 관람과 각종 공연 행사의 할인 혜택 등을 통해 국민의 참여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이 날은 연극, 영화, 뮤지컬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무료 혹은 할인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이 날은 각종 공연과 더불어 야영장 사용도 할인 혜택 적용 대상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선 매달 마지막 수요일 국립공원 야영장의 사용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용객은 또한 야영장에서 숲속 도서관, 사진전, 음악회, 영화상영 등을 즐길 수 있다.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행사에 참여하는 단체의 공연과 행사는 줄곧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 11월 기준으로 참여 프로그램은 1월 첫 행사보다 78%가량 늘어난 1574개에 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비수도권 참여 시설의 경우 1월 435개에서 11월 875개로 두 배 이상 늘었다.



한편 문체부는 올해의 정책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90억 원의 예산을 신규 투입하는 등 ‘문화가 있는 날’ 행사를 더욱 활성화해나가기로 했다. 이날 혜택을 볼 수 있는 다양한 문화 시설 및 공연 종류는 ‘문화포털’ 사이트 내 ‘문화가 있는 날 통합정보안내웹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화가 있는 날’‘문화가 있는 날’ [사진 문화가 있는 날 홍보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