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상 "내년 전대는 지역주의와 계파주의로 가선 안돼"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2·8 전당대회가 영·호남, 친노·비노 등 지역주의와 계파주의 프레임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당대회의 목적은 통합과 혁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과 혁신은 전대 이후 우리의 미래를 반영하는 개념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며 “통합과 혁신이 같이 가야 선거에서 우리가 이기고 성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기 걸려있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이 상징하듯이 통합과 혁신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비정규직 종합대책과 관련해서는 “(비정규직) 확대대책”이라며 “일은 더 많이, 임금은 더 낮게, 해고는 더 쉽게 하는 대책을 내놓고 비정규직 보호대책이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 하자는 새누리당 주장에 대해서도 “깜깜이 청문회로 하고 자격미달 인사를 정계에 들여놓겠다는 발상으로밖에 볼 수 없다. 제도를 바꿀 게 아니라 대통령 인사스타일을 바꾸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새해에는 수많은 미생들이 완생하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완생의 시대, 골고루 잘 사는 동행의 시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