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연기대상' 최민수 수상거부…최민수 소감에 적힌 내용은?

‘최민수 수상거부’. [사진 ‘MBC 연기대상’ 캡처]






최민수가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 연기상을 수상했지만, 수상 거부 의사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상암 MBC 미디어센터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안내상과 최민수가 황금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날 최민수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현재 함께 드라마 ‘오만과 편견’을 촬영하고 있는 백진희가 대리 수상하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시상대에 오른 백진희는 “문자로 소감을 전달 받아서 프린트 해놨었는데 쉬는 시간에 프린트가 사라졌다”라고 말문을 뗐다. 이어 “이런 영광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하게 해주신 작가, 감독님, 시청자분들, 배우분들 감사하다. 지금 검사 역할을 하고 있어서 이런 상이 의미가 없어서 거절하려고 한다”라고 최민수의 수상 소감을 전했다.



또한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죠?”라며,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백진희는 마지막으로 “반 밖에 쓰지 못했다. 선배님은 거부하셨지만, 제가 잘 상을 전달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이며 최민수의 상을 대신 전달받았다.



이에 백진희가 전달하지 못한 최민수의 수상 거부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민수 수상거부’. [사진 ‘MBC 연기대상’ 캡처]





‘최민수 수상거부’ ‘최민수 수상거부’ ‘최민수 수상거부’ ‘최민수 수상거부’ ‘최민수 수상거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