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국 첫 에볼라 환자 발생…"시에라리온 근무 간호사"

[앵커]

영국에서 첫 에볼라 감염 판정이 나왔습니다. 시에라리온에서 근무했다가 최근 귀국한 간호사인데요, 영국 정부는 전염 가능성은 낮다고 보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고정애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밤 중 영국의 에볼라 전문 병원인 런던의 왕립자유병원으로 이송되는 환자는 폴린 캐퍼키.

시에라리온의 에볼라 치료센터에서 근무하다 최근 모로코의 카사블랑카와 런던 히드로공항을 거쳐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로 귀국한 간호사입니다.

귀국 당시 발열 증세를 보였고, 다음 날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니콜라 스터전/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총리 : 같은 비행기를 탄 승객을 포함해 다른 이들에게 전염될 가능성은 극히 낮습니다.]

에볼라가 체액 등 환자의 분비물을 통해서만 전파되는데 간호사는 그런 증세를 보이기 전 단계란 겁니다.

보건 당국은 그러나 예방차원에서 비행기를 함께 탄 70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영국에선 이와 별도로 서아프리카에서 돌아온 2명에 대해서도 에볼라 테스트를 실시했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29일 현재 서아프리카의 기니·라이베리아·시에라리온 등 주요 3개국의 에볼라 감염자 수가 2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중 숨진 사람은 7842명입니다.

한국의 에볼라 대응팀이 일하고 있는 시에라리온이 감염자 수가 가장 많아 9409명입니다.

JTBC 핫클릭

라이베리아 접경서 에볼라 환자 급증…상황 다시 악화"미 질병센터 10명 에볼라 바이러스 노출"유엔 "에볼라 확산 제어에 수개월 소요"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