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젠 시민이다] 과자 과대포장 고발한 대학생들 … 시민교육의 힘

경희대 물리학과 1학년 이찬기(19)씨는 지난 10월부터 같은 학교 친구 3명과 국산과자의 과대포장 문제에 관심을 보였다. 시민 4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하고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을 10여 차례 찾아갔다. 결국 이들이 밝혀낸 원인은 현행 법령상 허점이었다.



"사회의 주인이란 생각 갖게 돼"

 이씨는 “과자는 속 비닐과 겉 박스로 두 번 포장되는데 각각 빈 공간 비율이 20%씩 인정돼 실제 내용물과 포장의 부피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이후 이씨와 친구들은 지난 11월 환경부와 국회를 찾아 법 개정을 건의하고 과대포장 실태를 고발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정치 관련 뉴스는 쳐다도 안 보던 그는 지난 2학기 때 수업으로 들었던 ‘시민교육’ 과목 덕분에 참여하는 시민으로 변신했다. 경희대가 2011년 시작한 ‘시민교육’은 3학점짜리 교양필수 과목이다. 토론을 통해 시민의 권리와 책임 등을 배우고 실제 사회 참여 활동을 한다. 이씨는 “시민교육을 통해 내가 처음 사회의 주인이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본지의 ‘이젠 시민이다’ 어젠다는 시민의 의식과 역량을 기르는 교육으로 뒷받침된다. 전후 독일은 나치 시대 대중의 맹목적인 권력 추종을 반성하며 사회 불합리를 가려내는 성숙한 시민을 길러내기 위해 ‘정치시민교육’ 교과를 가르쳤다. 이규영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동·서독 통일 후에도 사회 혼란 없이 선진국의 지위를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다양성을 인정하고 주인의식을 기르는 시민교육이 있었던 덕분”이라고 말했다.



윤석만·윤정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