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14명 마약밀수 혐의 중국서 구속





"호주인 부탁 … 모르고 운반"

우리 국민 14명이 중국에서 마약 밀수 혐의로 구속됐다. 외교부는 30일 “광저우(廣州) 바이윈(白雲) 공항에서 28일 오전 호주로 출국하려던 우리 국민 등 22명이 중국 공안에게 체포됐으며 그중 14명은 형사 구속됐다”고 밝혔다. 8명은 혐의가 없어 풀려났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들은 광저우·선저우·홍콩 등에 거주하는 30~40대 재외동포 남성들로 아마추어리그 야구동호회 회원이다. 이들은 “한 호주인을 최근에 알게 됐는데 호주로 친선경기를 하러 오라고 초청해 출국하는 길이었다”며 “그 호주인이 선물인데 대신 짐을 운반해 달라고 해서 가져간 것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마약 은 30㎏이 넘으며 호주인이 맡긴 기념품 속에 숨겨져 있었다고 한다. 광저우 총영사관 관계자는 “ 처벌 수위 등이 어떻게 결정될지 예단하기 이르다 ”고 말했다. 중국에선 아편 1㎏ 이상이나 헤로인·필로폰 50g 이상을 밀수·판매·운송할 경우 국적에 상관없이 징역 15년에서 최고 사형에 처해진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