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립유공자 보상금 인상 … 월 최대 490만원

새해부터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 보상금을 3.5% 인상한다. 독립유공자의 손자·손녀에게도 보상금을 지급한다. 국가보훈처는 30일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예우하기 위해 보상금을 인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보훈처, 유공자 보상금 3.5% 인상

 보상금 인상으로 인해 독립유공자의 경우 훈격(勳格)에 따라 월 97만3000원에서 490만8000원까지 받을 수 있다. 국가유공자는 상이 등급에 따라 월 38만4000~251만4000원을 받는다.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가운데 심각한 부상을 입은 사람들에게 주는 ‘중상이 특별수당’도 5% 인상해 한 달에 79만5000~188만6000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참전명예 수당과 무공영예 수당 역시 월 1만원을 인상해 각각 18만원과 24만~26만원을, 베트남전 참전 용사 가운데 고엽제후유의증환자 수당은 3.5% 인상해 월 38만8000~80만2000원을 준다.



 이와 함께 지금까지 독립유공자가 해방 이후 사망한 경우에는 손자·손녀에게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았지만 유공자로 최초 등록될 당시 자녀가 모두 사망해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았을 땐 손자·손녀 중 1명에게 보상금이 나온다. 국가기관 등의 국가유공자 특별채용 비율도 10%(5884명)에서 15%(8812명)로 오른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