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전대 뒤 다른 역할 주어지면 열심히 하겠다"

내년 2·8 전당대회를 앞에 두고 새정치민주연합이 선거 분위기에 잔뜩 달아올랐지만 안철수(사진) 의원은 예외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회 참여도 고사하고 전당대회 출마도 “관심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냥 세월을 낚는 건 아니다. 수면 아래에서 ‘열공’과 ‘내공 쌓기’에 몰두하며 재기를 모색하고 있다. ‘다가올 40년 장기불황, 한국 경제 해법은 무엇인가’라는 연속 기획 토론회 등이 그 일환이다. 1월 중엔 지역구에서 연탄 배달도 한다.



경제토론회·지역구활동 등 분주

 지난 23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안 의원을 만났다. 그는 전당대회 뒤 “다른 역할이 주어진다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 역할이 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당을 위해서라기보다 국민을 위해서”라고만 했다.



 - 왜 전당대회에 나서지 않나.



 “제가 물러난 다음에 대표를 뽑기 위해서 만들어진 전당대회니까 다른 사람이 기회를 갖고 당을 새롭게 혁신해야 한다.”



 -야당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는다.



 “아직 신뢰를 얻지 못한 거다. 정권을 맡겨도 되겠다는 확신을 심어 드리도록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



 - 어떻게 하면 확신을 줄 수 있나.



 “비판을 위한 비판보다 제대로 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저 방법으로 하면 되겠다. 왜 정부는 저렇게 하지 않을까’라는 마음이 들도록 명확하게 제안해야 한다. 외신을 보니 일본 자민당의 압승에 대해 전문가 한 사람이 ‘대안이 없다. 자민당이 미운데 자민당밖에 선택지가 없는 거다’라고 했다. 우리나라가 그렇게 되면 굉장히 불행한 일이다.”



 - 사석에선 유머가 있는데 공석에선 다르다는 평이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얼마나 유머가 있나.



 “그걸 배워야죠. 하하. (오바마 대통령은) 항상 처음엔 농담으로 시작하고, 막말하면 농담으로 되치기해서 그 사람 바보 만들고. 저도 그게 참 부럽다. 그런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 많더라. ‘아 오늘은 웃으면 안 되는구나’라고 생각하고 들어갈 때가 많다. 무거운 사회 현안이 너무 많아서….”



 - 정계 입문 후 정치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나.



 “아니. 많은 사람의 변화에 대한 열망으로 인해 (내가) 나오지 않았나. (정치를 하는 이유는) 적성의 문제가 아니고 소명의 문제다. 많은 이의 그 열망을 내가 현실에서 실현할 수 있는 도구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명의식.”



 -‘잘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겠다고 한 적이 있는데.



 “그것(잘할 수 있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가적으로 가장 중요한 사안, 민생과 직결된 사안, 결국 경제 문제다. 40년 장기불황, 어떻게 하면 위기에 빠지지 않고 돌파할 수 있을까, 그 일을 제일 중요한 일로 준비하고 있다.”



 그는 요즘 자신을 돕다 떠난 사람들을 다시 만나고 있다. 얼마 전엔 ‘멘토’로 불리던 윤여준 전 의원을 찾아갔다. 윤 전 의원은 안 의원에게 “재기를 하려면 좀 더 긴 호흡으로, 원점으로 돌아가라”며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국민들이 한 번쯤은 더 기회를 줄 것”이라고 충고했다고 한다.



이윤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