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고리 원전 3호기 사망사고 낸 밸브 … 납품비리 업체 제품

가스 누출 사고로 근로자 3명이 숨진 신고리 3호 원전의 질소배관 밸브는 원전 납품 비리로 두 차례 적발된 업체가 생산·공급한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한국수력원자력이 새정치민주연합 장하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밸브 생산업체인 I사는 2012년 1월 질소배관 밸브를 신고리 3호 원전 시공업체에 공급했다. 이후 그해 7월 한울 1호기 증기발생기 공급밸브 품질 보증서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공급 자격을 취소당했다. 1년 뒤인 지난해 7월에는 신고리 3호기 수동 단조밸브 시험 성적서 데이터를 조작한 사실이 원전 비리 전수조사에서 추가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질소배관 밸브는 비리로 적발된 부품과 종류가 달라 당시 조사 대상엔 포함되지 않았다. 장 의원은 “비리 업체가 공급한 모든 부품을 조사했다면 이번 사고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 관계자는 “I사가 납품한 질소배관 밸브는 2008년 3월 납품 계약을 맺어 2012년과 지난해 받은 공급 자격 취소처분과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2012년 자격정지는 1년으로 기간이 정해져 있었고 지난해 자격정지는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울산=차상은 기자, 세종=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