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군함 2척, 이달 센카쿠 70㎞까지 접근

중국 군함이 이달 중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 최근 들어 가장 가까운 거리까지 접근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신문은 “올해 8월부터 센카쿠 열도에서 북쪽으로 200㎞ 가량 떨어진 해역에 거리를 유지한 채 상주하던 구축함(만재 배수량 7940t) 1척과 과 프리깃함(2392t) 1척이 이달 중순 섬에서 70㎞ 떨어진 곳까지 접근했다”며 “공해상이라 국제법적으로 문제는 없으나 접속수역에서 27㎞ 떨어진 곳까지 다가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접속수역은 배타적으로 주권을 행사할 수 있는 ‘영해’는 아니지만 범죄 등의 예방을 위해 선박들에 대한 검사 등 제반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이 미치는 지역이다. 지난해 중국 군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사격용 관제 레이더’를 조준한 사건은 센카쿠에서 북쪽으로 180㎞가량 떨어진 해상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지금까지 없었던 기묘한 움직임”(자위대 관계자)으로 보인다.



 신문은 “중국 군함 2대는 베이징에서 중·일 정상회담이 있기 직전인 지난 11월 초 모습을 감췄다 회담 열흘 후에 다시 나타났다”고 지적 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