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양 고수동굴 같은 유명 관광지 될 겁니다"

신도식씨가 마을 뒷산의 동굴 안에서 쇠망치와 정을 이용해 굴을 파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0년째 굴을 파고 있는 70대 할아버지가 있다. 충북 괴산군 괴산읍 동부리에 사는 신도식(75)씨는 마을 뒷산에서 홀로 굴을 파내려가고 있다. 쇠망치와 정·괭이만 사용한다. 현재까지 판 동굴 길이는 62m. 지름은 1.2~1.5m로 허리를 숙여야 들어갈 수 있는 크기다. 신씨는 이 굴을 ‘명산 영성동굴’, 굴을 파면서 발견한 약수물을 ‘신비의 지장약수’로 이름 지었다.



10년째 굴 파는 70대 할아버지

 신씨는 2004년 남산이라 불리는 뒷산 기슭에 외딴 집을 지은 뒤 이듬해부터 굴을 파기 시작했다. 그는 “어느 날 꿈을 꾸었는데 산신령이 ‘집 뒤 큰 바위 밑을 살펴보면 샘이 나올 것’이라고 알려줘 파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산신령의 계시처럼 다음 날 그는 집 근처에서 큰 바위 하나를 발견했다. 신씨는 “무언가 홀린 듯 바위를 깨부수기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샘물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처음엔 그저 등산 오는 사람들에게 약수터나 만들어줄 요량으로 시작했다. 그러다가 집에서 50m 떨어진 곳에 돌 틈 사이로 사람 머리가 들어갈 정도의 작은 굴을 발견했다.



 이후 목표가 바뀌었다. 자연 굴을 찾아 작은 굴과 연결 통로를 만들기로 한 것이다. 그는 “충북 단양군 고수동굴 같은 석회암 동굴이 남산에도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졌다. 발견만 하면 유명 관광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간에 큰 바위에 막혀 포기할까 생각한 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 굴에서 파낸 돌무더기를 들고 나오다 넘어지기도 하고 굴 천장에 머리를 부딪혀 피가 나기도 했다.



 신씨는 2012년부터 동굴을 찾은 사람들이 놓고간 돈을 괴산군에 기부하고 있다. 2012년 15만7000원, 지난해 15만9050원이다. 지난 24일엔 장학기금 20만5600원을 기부했다.



최종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