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절곶서 … 해운대서 … 을미년 해야 솟아라

올해 1월 1일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을 찾은 관광객들이 해를 보며 소원을 빌고 있다. 이곳은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일출 명소다. [사진 울산시]


2015년 새해가 밝아오고 있다. 붉디 붉은 일몰과 일출을 바라보며 액운을 털어내고 새해 소망을 기원해보는 건 어떨까. 부산 태종대·해운대, 울산 간절곶·대왕암공원은 오전 7시31분, 거제 학동 몽돌해수욕장은 오전 7시32분 새해가 힘차게 솟구쳐 오른다. 때맞춰 송구영신(送舊迎新) 축제가 부산·경남·울산 곳곳에서 펼쳐진다.

부·울·경 곳곳서 해맞이 행사
31일 용두산 공원서 송년 타종식
1월 1일 소망풍선 날리기 행사도



 부산에서는 31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해맞이 부산축제가 열린다. 31일 오후 11시부터 용두산 공원에서 송년행사가 열리고 자정에는 희망·사랑·평화를 상징하는 타종이 33차례 울린다. 송년음악제와 화려한 불꽃놀이, 부산타워 기둥을 활용한 멀티미디어 아트쇼, 수목 경관조명과 하늘조명 등이 갑오면 마지막 날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해맞이 행사는 내년 1월 1일 오전 6시30분부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다. 축하공연과 새해인사, 헬기 축하비행, 바다수영, 퓨전 타악 퍼포먼스, 아카펠라 밴드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일출 시각에는 관람객이 소망풍선을 힘껏 날려보내는 시간도 갖는다. 송도해수욕장과 태종대 전망대 등에서도 구·군별로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내년 1월 1일 오전 7시부터 해맞이 축제가 열리는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은 한반도 육지 해안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이다. 행사장에는 너비 4m, 높이 7m짜리 대형 소망등이 불을 밝힌다. 모듬북 공연, 소망풍선 날리기, 소망엽서 쓰기 등이 진행된다. 전야제 행사로 31일에는 추억의 감상실, 다함께 7080, 불꽃놀이, 영화 상영 행사 등이 관람객의 흥을 돋군다. 울산 대왕암공원의 해맞이 광장에서는 풍물 길놀이, 새해 기운을 북돋우는 함성지르기, 소원풍선 날리기, 화관무와 학춤, 경기민요 등의 공연이 진행된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 대종각, 마산합포구 불종거리, 진해 대종각 등에서는 31일 오후 9시부터 타종식 행사가 열린다. 또 이튿날 오전 6시부터 마산합포구 만날공원에서는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풍물패와 댄스 공연을 보고 떡국을 맛볼 수 있다.



 남해군은 상주은모래비치에서 31일부터 이튿날까지 제13회 상주해돋이&물메기축제를 연다. 31일 오후 6시부터 통기타 연주와 댄스·국악·풍물패와 초청가수 공연 등이 이어진다. 자정에는 불꽃놀이로 새해를 알리고 오전 6시부터 관광객들이 수천 개의 풍선을 날리며 새해 소망을 빈다.



 사천시는 삼천포대교에서 오전 6시부터 2015년 해맞이 행사를 열고 떡국과 차를 나눠준다. 합천군 황매산 주차장, 함안군 백암산 정상, 창녕군 남지철교, 김해시 분성산 등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바다에서 특별한 일출을 경험할 수도 있다. 부산의 삼주다이아몬드베이는 오전 6시50분과 오후 5시 용호만에서 출항해 부산 앞바다를 도는 요트를 운항한다. 창원극동크루즈(747t)는 1일 오전 5시30분 마산항 제2부두를 출발해 마산만과 남해안을 둘러보는 ‘일출 코스’를 운영한다.



황선윤·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