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담배 판매량 폭증하는데 유독성 강해 보관 잘못하면 사고

새해 담뱃값 2000원 인상을 앞두고 전자담배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온라인몰 G마켓이 이달 1일~22일에 판매한 전자담배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배 늘었을 정도다.



세금 덜 내는 만큼 값도 내려야

<중앙일보 2014년12월30일자 B7면



하지만 안전성과 가격 등 따져볼 것이 많다. 회사원 전모(32)씨는 30일 서울 을지로에 있는 전자담배 가게를 처음 찾았다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전자담배는 펜처럼 생긴 기기에 니코틴이 든 용액을 넣고 수증기 상태로 흡입한다. 니코틴이 희석된 용액 한 통 가격이 3만8000원인데, 향이 들어있는 희석용 용액(향액)과 니코틴 원액을 따로 파는 ‘분리형’을 구입하면 3만원이라는 것이었다. 전씨는 “분리형은 세금을 적게 내기 때문에 값이 싸고, 니코틴 혼합 농도도 취향에 맞게 마음대로 섞을 수 있어서 좋다고 해 솔깃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행 세법상 분리형은 세금을 적게 낼 수 있다. 니코틴 용액에 대해서만 세금을 부과하기 때문이다. 니코틴이 희석된 용액의 경우 20mL에 1만6420원의 세금이 붙는데, 따로 팔 경우에는 19mL의 희석용 용액은 제외하고 니코틴 1mL에 해당하는 821원만 부과된다. 20배 이상 차이다. 새해에 담뱃세가 인상되면 격차는 더 벌어진다. 희석된 용액은 3만5980원의 세금이 붙는데, 따로 구입할 경우 1799원으로 3만4181원이나 차이가 난다.



세금 격차가 더 벌어지는만큼 새해에 ‘분리형’의 가격 할인률도 더 높아지는지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니코틴 원액을 소비자가 직접 섞어 사용하는데 따른 위험도 있다. 니코틴 원액의 경우 유독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달 9일 미국 뉴욕주에서는 한 살짜리 아이가 유리병에 담긴 액상 니코틴을 마시고 숨졌다. 미국독극물통제센터협회(AAPCC)는 “유아에겐 액상 니코틴 한 티스푼 분량도 치사량”이라고 성명을 냈다. AAPCC에 따르면 올해 전자담배용 액상 니코틴에 따른 사고는 2700여건으로 피해자 절반 이상이 6세 미만의 어린이다. 하지만 전자담배용 액상 니코틴 병에는 어린이가 여는 걸 방지하는 특별한 장치가 없다.



 성인도 사고에서 안전하지는 않다. 미국에서는 전자담배를 침대 옆에 두고 자다가 니코틴액이 쏟아져 피부에 닿는 바람에 심장마비를 일으킨 여성도 있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니코틴 원액의 위험성이 덜 알려진 편이다. 전씨는 “니코틴 원액은 취급을 조심해야 한다거나 얼마 이상 섞으면 위험하다는 설명은 가게에서 전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구희령·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