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강용품전문 브랜드 위덴, 위덴티켓칫솔 개발 스토리에 감동 물결

나사렛새꿈학교 친구들과 영화요양원 사용


구강용품 전문 브랜드 위덴 (대표 홍원정)의 소외 계층에 대한 기부 릴레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위덴티켓칫솔 제작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스로 구강관리 힘든 장애우와 어르신 위해 제작…사용해 보니 ‘만족 두 배’



위덴 치아랑㈜ 홍원정 대표는 올 초 천안에 위치한 지체부자유 특수학교인 나사렛새꿈학교 중도,중복장애우들이 스스로 구강관리가 힘들어 매일 점심식사 후 선생님들이 제자들의 건강을 위해 구강관리를 해준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 이야기에 감동을 받은 홍대표는 일반인을 위해 제작된 칫솔로 타인의 구강관리를 돕는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스스로 관리가 힘든 유아나 장애우, 환자들의 구강관리를 돕기 위한 제품개발에 정성을 쏟았다.



그 결과 칫솔헤드가 작고 펜을 잡듯이 잡을 수 있는 펜그립 방식의 위덴티켓칫솔이 탄생하게 됐다. 위덴티켓칫솔은 헤드가 작아 입안 구석까지 잇솔질을 해도 이물감으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지 않게 설계됐다.



특히 칫솔모가 부드러운 올슬림모로 제작되어 잇몸에 무리를 주지 않고 섬세한 세정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이 나오자마자 위덴은 지난 19일 다시 한 번 나사렛새꿈학교 친구들을 찾아 위덴티켓칫솔과 양치컵을 기부했다.

나사렛새꿈학교 선생님과 아이들은 “이전보다 더 편하게 잇솔질을 할 수 있게 돼서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위덴 치아랑㈜은 같은 날, 인천 남동구의 영화요양원에도 위덴티켓 칫솔을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르신들이 헤드가 큰 칫솔을 사용하면 어금니나 입 안쪽을 세정할 때 헛구역질을 하거나 불편을 토로하는 일이 많다는 얘기를 듣고서다.



위덴 티켓 칫솔을 사용해본 요양보호사 신연심씨는 “입 안쪽을 관리를 안 해드릴 수도 없고 난감한 일이 많았다”며 “위덴티켓칫솔은 헤드가 작아 입 안쪽 구석구석을 관리해도 어르신들이 불편함을 전혀 못 느끼셨다”고 설명했다.



사실 다른 사람의 구강관리를 도와주려면 칫솔 잡는 방식이 달라야하는데 일반칫솔은 간혹 미끄러져서 손에 힘을 많이 주는 불편함이 있었다. 하지만 위덴티켓칫솔은 펜을 잡듯이 잡을 수 있고 미끄럼 방지가 되어있어 편리하다.



위덴 치아랑㈜ 홍원정 대표는 2012년, 2013년에 이어 올해도 김포복지재단에 3,000만원 상당의 구강용품을 기부했다. 또한 “생활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생필품을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고, 모든 사람들이 건강한 2016년을 맞이했으면 좋겠다”고 새해 소망을 밝혔다.



위덴은 칫솔 뿐만 아니라 구강용품 전문 브랜드로 치실, 치간칫솔, 유아용 및 환자용 칫솔 등을 생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