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최근 인터넷 불통 사태 배후는 미국”


북한이 최근 인터넷 불통 사태의 배후로 미국을 지목하고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 상영에 대해서도 맹비난했다. 특히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원숭이’에 비유하며 원색적으로 공격했다. 북한 국방위 정책국은 27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오바마는 항상 언행에 신중치 못하고 밀림의 원숭이처럼 행동한다”며 “자신에 대한 테러를 소재로 만든 영화를 본다면 지금처럼 표현의 자유를 떠들며 환영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영화 ‘인터뷰’는 국가수반에 대한 명예 훼손을 금지한 국제법에 반하는 불순반동 영화이며, 반테러를 주장하는 미국이 특정 국가에 대한 테러를 선동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이 가장 신성시하고 목숨보다 귀중히 여기는 것이 최고 존엄”이라며 “미국이 계속 날강도적인 전횡에 매달린다면 구제불능의 심대한 치명타를 당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최근 잇단 인터넷 불통 사태와 관련해서도 미국을 직접 겨냥했다. 담화는 “덩치 큰 미국이 마치 코흘리개들의 술래잡기 놀음을 하듯 우리 공화국 주요 언론매체들의 인터넷 가동에 훼방을 놀기 시작했다”며 “여론의 지탄이 거세지자 ‘북조선에 물어보라’며 시치미를 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인터뷰' 제작사인 소니에 대한 해킹 공격이 북한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담화는 “우리의 목표는 개별적인 회사가 아니라 미 제국주의”라며 북한이 연관돼 있다는 증거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북한을 대변하는 조선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도 “미국이 명확한 근거 없이 북한을 소니 해킹 배후로 단정하고 보복을 공언한 것은 사이버 관련 법을 강화하기 위한 여론조성용”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인터뷰’는 개봉 첫 날인 25일 100만 달러(약 11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는 극장 입장권 수입만을 계산한 것으로 유튜브 등 인터넷을 통한 주문형비디오(VOD) 배포 수익은 포함되지 않았다. 외신들은 “전국적인 극장 체인이 아닌 331개의 독립 영화관에서 개봉된 것을 감안할 때 준수한 실적이지만 영화 비평가들이 이 영화의 작품성에 대해서는 높은 점수를 주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끌었던 만큼 이 영화에 대한 불법 다운로드도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신들은 “24일 오전 10시부터 20시간 동안 집계된 불법 다운로드 건수가 75만 건에 달했다”며 “중국에서는 이미 불법 복제판이 나돌고 있으며 한 비디오 공유사이트에서는 중국어 자막까지 달린 이 영화의 조회 수가 30만 건을 넘었다”고 전했다. 25일 이 영화는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영화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