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기프팅이란? 선물 받은 거 딴 사람에게 선물로 주는 것…기분이 '쩝'

‘리기프팅’. [사진 중앙포토]



리기프팅이란 무엇일까. 연말연시 선물 시즌이 다가오면서 리기프팅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리기프팅(Regifting)이란 선물 받은 것을 다시 다른 사람에게 선물로 주는 것을 의미한다. 선물을 주는 사람의 진심과 성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에게 리기프팅은 다소 민감한 문제다.

로이터통신이 최근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소비·저축 추적조사’ 자료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리기프팅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은 전체 76%로 지난 2012년 71%, 지난해 73%에서 점차 증가해 인식이 변화되고 있음을 보였다.

리기프팅을 한 사람들의 비율도 지난해 42%로 이전해인 32%에서 10%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리기프팅에 대해 반감을 가지는 이들도 있기 때문에 문제를 일으키고 싶지 않다면 다른 사회집단에 선물을 하는 방법도 있다. 로이터는 다른 사회집단에 선물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유의할 점은 리기프팅을 할 때도 받는 사람의 취향을 고려해야 한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리기프팅이 되는 물건들로는 주방용품이 20%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스웨터가 15%, 전자제품이 13%, 장갑이 13% 등으로 뒤를 이었다.

리기프팅 대상은 친구들이 4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 많았던 것은 직장동료(32%)였다.

리기프팅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리기프팅, 별로 기분은 좋지 않을 것 같다” “리기프팅, 그냥 써도 좋을 것 같은데 뭘 다시 선물을 돌리고 그러나” “리기프팅, 불필요한 것은 다른 사람한테 줘도 된다고 본다” “리기프팅, 모르게 하면 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리기프팅’. [사진 중앙포토]


‘리기프팅’ ‘리기프팅’ ‘리기프팅’ ‘리기프팅’ ‘리기프팅’ ‘리기프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