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요대축제' 시크릿, 섹시+청순 다 잡았다…"진짜 섹시하네"

‘가요대축제 시크릿’. [사진 KBS ‘가요대축제’ 캡처]


 
걸그룹 시크릿이 아슬아슬한 파격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시크릿은 26일 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KBS ‘2014 가요대축제’에 나와 컴백 타이틀곡 ‘아임 인 러브(I’m in Love)’를 불렀다.

청순과 섹시를 오간 무대로 자신들의 매력을 한껏 발산해 보였다. 특히 여성스러운 원피스를 입고 무대에 선 시크릿 멤버들은 액자 프레임을 이용한 독특한 퍼포먼스로 방청객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이날 4명의 멤버들은 댄서들이 든 커다란 액자 뒤에서 연기를 펼쳐 한폭의 그림을 보는것 같은 퍼포먼스를 완성시켰다. 시크릿은 이어 특유의 성숙한 섹시미가 돋보이는 춤으로 무대를 달궜다.

특히 시크릿은 각선미를 강조한 짧은 치마를 입고 파격 댄스를 소화해 보는 이들에게 아슬아슬함을 선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4 KBS ‘가요대축제’는 ‘Music is love’라는 테마로 진행됐다. 택연·윤아·이휘재의 진행으로 엑소·인피니트·소유·정기고·임창정·플라이투더스카이·비스트·씨엔블루·B1A4·틴탑·빅스·2PM·방탄소년단·블락비·산이·레이나·소녀시대·씨스타·AOA·에이핑크·에일리·시크릿·걸스데이등이 참가해 선후배 가수가 화합하는 대축제의 한마당이 펼쳐졌다.

‘가요대축제’ 시크릿의 무대를 본 네티즌들은 “가요대축제 시크릿, 액자 사이로 청순과 섹시가 왔다 갔다 하네” “가요대축제 시크릿, 섹시미 철철” “가요대축제 시크릿, 요즘 왜 이렇게 방송사고가 많은 걸까?” “가요대축제 시크릿, 180도 다른 무대 파격 ” “가요대축제 시크릿, 진짜 섹시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요대축제 시크릿’. [사진 KBS ‘가요대축제’ 캡처]

‘가요대축제 시크릿’ ‘가요대축제 시크릿’ ‘가요대축제 시크릿’ ‘가요대축제 시크릿’ ‘가요대축제 시크릿’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