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이태임, 과거 화보…비키니가 손바닥 보다 작아 '헉'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사진 코스모폴리탄]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 배우 이태임의 몸매가 화제다.

26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에서 이태임은 거친 말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병만은 ‘정글엄마’ 임창정이 준비한 저녁만찬을 먹은 뒤 “음식에 정성이 들어가 있더라. 내일은 물고기 잡자”는 말과 함께 횟감을 써는 듯한 모션을 취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태임이 “그러면 회 쳐먹자는 것이냐”고 물었고 김병만은 거친 이태임 말투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김병만은 “여배우가 회 쳐 먹자고가 뭐냐. 회 떠 먹는다고 얘기하면 안 돼”라고 말했고 이태임은 멋쩍은 듯 웃음을 지었다.

한편 이태임의 과거 비키니 화보가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화보 속 이태임은 푸른색 비키니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화보를 통해 이태임은 서머 바캉스 룩을 선보였다. 이태임은 열대 정글을 연상시키는 이국적인 프린트의 수영복과 산뜻한 컬러의 비키니로 팜프파탈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사진 코스모폴리탄]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정글의 법칙 이태임’ ‘이태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