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신이 "민망했다…밥 많이 얻어먹었다"

‘사람이 좋다 신이’.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배우 신이가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올해 방송된 사람들의 모습을 총정리하는 ‘2014 송년특집 사람이 좋다’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신이를 다시 찾아 근황을 물었다. 이에 신이는 “방송 후 많은 작품에서 러브콜을 받아 활발하게 활동 중”이라면서 “오랜만에 방송이라 떨렸다”고 말했다.

‘사람이 좋다’ 신이는 “생각보다 파장이 커서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실시간 검색어에 많이 오르더라. 민망했다”고 털어놨다.

신이는 이어 “갑자기 밥을 사주신다는 분들이 많아서 밥을 많이 얻어먹었다”고 웃음을 지었다.

과거 방송에서 연기에의 갈증을 털어놨던 신이는 방송 이후 KBS드라마 새 드라마 ‘미스 맘마미아’에 캐스팅돼 연기 활동을 시작한 신이는 “지금 촬영에만 집중한다. 너무 좋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현재 촬영을 하고 있다. 악역의 아이콘 ‘왔다 장보리’ 연민정 보다 더 독하게 하는 게 목표다.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악역을 하니까 너무 재밌다. 예전에는 연기하면 웃는 소리만 들렸는데 지금은 다 집중해준다”고 덧붙였다.

‘사람이 좋다’ 신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람이 좋다’ 신이, 힘내세요” “‘사람이 좋다’ 신이, 연민정 보다 더 독한 악역이라니 힘들겠다” “‘사람이 좋다’ 신이, 잘 살아보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람이 좋다 신이’.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사람이 좋다 신이’ ‘사람이 좋다 신이’ ‘사람이 좋다 신이’ ‘사람이 좋다 신이’ ‘사람이 좋다 신이’ ‘사람이 좋다 신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