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北→칠흑, 南→불야성 '엄청난 차이'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사진 나사]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의 모습이 새삼 관심을 끌었다.

최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2월 24일 우주정거장에 머물렀던 ‘38차 탐사팀’이 촬영한 사진을 제공받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불빛이 꺼진 어두운 북한과 화려한 불빛으로 빛나는 남한의 모습이 비교됐다. 북한은 칠흑 같은 어둠에 쌓여 있지만, 남한은 불야성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남한은 마치 마치 대륙으로부터 떨어져 태평양상에 떠있는 섬처럼 보인다.

NASA 관계자는 “국제우주정거장의 우주비행사들이 동북아시아 상공을 지나며 한반도 야경을 촬영했다”며 “한국의 해안선은 뚜렷한 반면 북한은 식별이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38차 탐사팀이 촬영한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사진은 로이터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으로 뽑히기도 했다.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우리나라가 섬 같네”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사진 보니 남북의 극단적인 차이를 느낄 수 있네”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실상을 보니 아름답지가 않다”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북한은 전기가 안 들어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사진 나사]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