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언제나 칸타레' 종영 … 신지호·헨리 환상 공연 "신들렸네"



'언제나 칸타레'의 신지호와 헨리가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바흐를 꿈꾸며 언제나 칸타레'(이하 '언제나 칸타레') '환희의 찬가' 편에는 공연 당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페셜 무대로 피아니스트 신지호와 바이올린을 전공한 헨리의 합동 무대가 펼쳐졌다.

헨리는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클래식 공연 10년만에 공연한다. 조심스럽게 곡을 골랐다"라며 연주를 시작했다. 신지호와 헨리는 몬티의 '차르다시'를 신들린 듯이 연주했고 이후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을 연주했다.

이어 관객들의 박수갈채가 터져나오자 헨리는 연주 도중 환상적인 문워크까지 선보였으며 신지호도 헨리의 흥에 맞춰 신들린 피아노 연주를 선보여 객석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었다.

한편 '언제나 칸타레'는 명 지휘자 금난새의 지도 아래 연예인과 일반인이 함께 결성한 오케스트라가 자선공연에 도전하는 4부작 리얼리티로 이날 최종회로 마무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