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 와중에 … 신고리 원전 공사장 3명 질식사



고리·월성 원전에 사이버 테러 비상이 걸린 가운데 신고리 원전 3호기 건설 현장에서 가스가 새어 나와 건설사 안전관리 담당 근로자 3명이 숨졌다.

 26일 한국수력원자력과 울산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원전 3호기 보조 건물의 지하 17m 밸브실에서 질소와 수소로 추정되는 가스가 누출됐다. 이로 인해 부근을 순찰하던 H건설 협력업체 직원 홍모(49)씨와 D건설 손모(41)·김모(23)씨가 질식해 쓰러졌다. 119 구급대와 원전 측이 이들을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원전 직원 한 명도 가스를 들이켰지만 두통을 느꼈을 뿐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사고 직후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은 “작업장 안전사고로 사이버 테러와 무관하고, 방사능 유출도 없었다”고 발표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새어 나온 가스의 종류와 누출 원인을 이날 밤 늦게까지 조사했다. 현장에서는 최근 원전 가동에 필요한 질소·수소 가스관 설치 작업이 이뤄졌다. 경찰은 건설업체 직원으로부터 "지난 23일 반나절 정도 건설현장 전체가 정전됐다”는 진술을 확보해 이번 사고와의 관련성을 조사 중이다.

 한편 정부 고위 관계자는 26일 “한수원 해킹은 북한의 소행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수원 자료를 공개한 해커들이) 오래 전부터 자료를 축적해놨다가 하나씩 풀어놓는 방식이 전형적인 북한의 심리전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과정을 보면 북한이 아닌 특정 개인이 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그는 “지난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이버 안보위기 평가 회의’에서도 북한 소행이 유력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지만 보다 확실한 증거가 나온 뒤 결론짓기로 했다”고 전했다.

울산·세종=차상은·이태경 기자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