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웃에 사랑을'…성탄절 분위기 더하는 거리 풍경들

[앵커]

아기 예수가 태어난 성탄절입니다. 거리에 울려퍼지는 캐럴과 환하게 반짝이는 트리는 성탄절 분위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할렐루야, 할렐루야"

흥겨운 캐럴이 거리에 울려퍼집니다.

성탄 전야를 맞아 연인과 친구와 함께 거리로 나온 사람들.

발 디딜 틈 없이 서울 신촌의 밤 거리는 북적입니다.

환하게 불을 밝힌 트리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더욱 달굽니다.

잠시 가던 길을 멈추고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오늘을 기념합니다.

"딸그랑 딸그랑"

구세군 거리 모금을 알리는 종소리.

마음을 나누는 사람들 덕분에 추운 날씨에도 모금함은 조금 더 따뜻해집니다.

제과점 앞에는 알록달록한 케이크가 가득 쌓였습니다.

이 매장은 어제 하루에만 크리스마스 케이크 1천여 개가 팔렸습니다.

성탄절을 맞아 오늘 자정 미사를 집전한 염수정 추기경은 소외된 이웃에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자고 강조했습니다.

또 세월호 참사의 재발 방지를 위해 모두의 노력과 물질만능주의에 대한 성찰을 당부했습니다.

JTBC 핫클릭

'크리스마스 영화', 집에서 뭐보지?아직 서툴지만…'비보잉'으로 희망 품는 소년 재소자들[밀착카메라] 성탄 전야…신촌거리 몰려든 뜨거운 인파[앵커브리핑] 크리스마스이브 'Santa 訪問'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