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찔했던 삼단봉 사건…가해자 추정 남성 “지탄 달게 받겠다”

 

아찔했던 삼단봉 사건…가해자 추정 남성 “지탄 달게 받겠다”

‘삼단봉 사건’



고속도로 터널 안에서 발생한 ‘삼단봉 사건’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인 ‘보배드림’에는 지난 18일‘가진자의 횡포’ 라는 제목으로 피해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이 게시됐다.



블랙박스 영상에는 제네시스를 운전하던 남성이 한 차량 앞을 가로막고는 삼단봉으로 앞 유리창 등을 내리치며 욕설을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영상 속 제네시스 운전자는 시비가 붙은 상대 차량에 “내려 XX야. 죽을래?”라는 등 욕설을 퍼부었다. 상대 차량이 반응이 없자 제네시스 운전자는 자신이 가진 삼단봉으로 차문과 차체를 사정없이 내려치며 위협했다.



피해 운전자는 “지난 17일 오후 앞에서 사고가 나 길이 엄청 막히고 있었다. 이때 우측 갓길로 소방차가 진입하자 기다린 뒤 주행하려는데 소방차 뒤를 따라오는 차량이 있어서 끼어주질 않았다. 이후 좌측으로 따라붙어 욕설을 주고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행 중인 제 차 앞을 막고 내리더니 삼단봉으로 전면 유리창과 운전석 측면 유리창, 보닛을 손괴했다”며 “이후 경찰에 신고하는 것을 확인하고 도주하더라”라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네시스 운전자의 인적사항을 확보했다고 밝혔으며, 조만간 출석 요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혐의가 인정되면 재물손괴 등을 적용해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 운전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슈가 되고 있는 제네시스 오너”라며 “입이 열 개라도 뭐라 드릴 말씀이 없고, 여러분의 지탄도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삼단봉 사건, 무슨 안 좋은 일 있었나” “삼단봉 사건, 저기 고속도로 아닌가? 여러모로 위험한 행동을 했다” “삼단봉 사건, 왜 이렇게 각박한 세상이 됐지” “삼단봉 사건, 마땅한 처벌을 받으시길”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보배드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