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탁기 고의파손 의혹' LG전자 조 사장 출국금지





검찰, 조 사장 측과 일정 조율 후 소환조사 방침
LG전자도 '증거위조' 혐의로 삼성전자 임직원 맞고소

검찰이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LG전자 조성진(58) 사장에 대해 출국금지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 이주형)는 최근 조 사장에 대해 출금금지하고 조 사장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검찰은 조 사장과의 소환 일정 조율이 끝나는대로 조 사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세탁기 고의 파손 의혹'은 지난 9월 삼성전자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유럽가전전시회) 개막을 앞두고 유럽 최대 판매점인 자툰(Saturn)사의 유로파센터 매장과 슈티글리츠 매장에서 조 사장 등 LG전자 임원진이 삼성 세탁기 여러대를 고의로 파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10월 삼성전자 생활가전부 관계자를 고소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어 지난 2일에는 LG전자 임원 4명을 피의자 또는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LG전자는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임직원들을 증거위조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맞고소한 것으로 21일 밝혀졌다. 또 논란의 당사자인 조 사장의 검찰 조사는 국제행사 참석 등을 이유로 연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LG전자는 21일 삼성전자가 지난 9월 14일 언론에 자료 배포를 통해 LG전자 임직원이 삼성전자 세탁기를 손괴했다는 요지의 보도가 이루어지도록 했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고소장 제출 배경에 대해서는 “삼성전자가 검찰에 증거물로 제출한 세탁기 현물이 훼손된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언론사에 제공한 동영상에 따르면 삼성전자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세탁기에 여러차례 충격을 가하는 장면이 나오는 점으로 미뤄, 증거물에 대한 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것이 LG전자측 논리다. 또 위조된 증거물을 사용해 LG전자의 명예를 훼손했으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에도 해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조 사장이 최근 연말 인사와 조직 개편 외에도 다음달 초 세계가전박람회(CES) 준비 등을 이유로 검찰 조사 일정을 CES 일정 이후로 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CES는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전시회로 그해 사업전략을 검토하고 결정하는 중요한 행사”라고 말했다.



최준호·노진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