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생' 장그래 결국 정규직 불발…미생 최고의 1분은?

‘미생 최고의 1분’. [사진 tvN ‘미생’ 캡처]
미생 마지막회가 방송된 가운데 미생 최고의 1분 영상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는 비록 장그래(임시완 분)는 정규직 전환에 실패했지만 다시 뭉친 영업 3팀이 다시 완생을 향해 나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국내 최초 요르단 로케이션 드라마로 드라마 초반부터 화제를 모았던 장면이 방영돼 진한 여운을 남겼다.



드라마 1회에서 프롤로그로 등장했었던 요르단 장면이 에필로그로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이어 완생으로 나아가는 장그래의 삶이 원작에 없었던 요르단의 이국적 색채에 녹아들며 가슴 벅찬 절정의 결말을 선사했다.



수많은 직원들이 애쓰고 염원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가능성을 비쳤던 장그래의 정규직 전환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



‘미생 최고의 1분’. [사진 tvN ‘미생’ 캡처]




오상식 차장(이성민)은 과거 영업부장이었던 김부련(김종수)을 사장으로 내세워 새로운 회사를 꾸렸고 오차장과 장그래를 떠나 보낸 김동식 대리(김대명)는 외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그 회사에 합류하게 돼 다시 뭉친 영업 3팀의 새 삶을 보여줬다.



사업 도중 중국 공장에서 물품을 빼돌려 도주한 서진상을 찾기 위해 요르단 길에 오르게 된 장그래는 결국 요르단 암만 시내 한복판에서 추격 끝에 범인을 잡아내고 후에 도착한 오차장과 합동으로 빼돌린 물건을 찾는 일을 멋지게 해내는 장면으로 마무리됐다.



새 삶을 꾸린 지 1년째, 일에 자신감이 붙은 장그래는 오차장에게 “차장님, 저 홀려보세요. 저 홀려서 잡아보세요. 차장님의 뭘 팔 수 있어요?”라는 말로 그들의 첫 만남에서 오차장이 장그래에게 던졌던 말을 되받아치는 마지막 장면은 ‘미생’ 통상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한편 오는 26·27일 오후 8시30분에는 ‘미생’ 제작의 히스토리를 담은 미생 스페셜 ‘나는 아직 미생’ 2부작 방송된다.



또 내년 1월 2일과 3일 오후 8시30분에는 ‘미생’의 주역들과 함께하는 현장토크쇼 ‘택시’가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생 최고의 1분’. [사진 tvN ‘미생’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