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 3호골, 몽크 감독 "기성용은 환상적인 선수…최악의 상황에 대비"

‘기성용 3호골’ ‘기성용 3호골’. [사진 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캡처]




게리 몽크 스완지 시티 감독이 시즌 3호골을 기록한 기성용(25)을 극찬했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요크셔주 킹스턴어포헐의 킹스턴 커뮤니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경기에서 전반 15분 행운의 결승골을 터뜨리며 스완지 시티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존조 셸비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돼 헐시티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헐시티의 골키퍼 맥그레고어는 역방향에 걸려 손쓸틈도 없이 득점을 허용했다. 슈팅은 셸비가 시도했지만 기성용의 몸에 맞은 뒤 공의 진행 방향이 급격하게 바뀌어 기성용의 득점으로 인정됐다.



지난 3일 QPR과의 리그 14라운드에서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던 기성용은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하게 됐다. 기성용은 이번 시즌 EPL 전 경기 선발 행진도 이어가며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올 시즌 16번째 풀타임을 소화한 기성용은 이날 경기에서 키 패스 3회를 기록하며 공격 활로를 개척했다.



경기가 끝나고 몽크 감독은 기성용의 이런 활약에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몽크 감독은 “기성용은 환상적인 선수”라고 칭찬한 후 “지난 여름 기성용을 팀에 붙잡기 위해 많은 대화를 했다. 그리고 기성용을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확실히 알고 있었다”면서 기성용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이어 “나는 기성용에게 수비형 미드필더가 뛰는 법을 지도했다. 그리고 기성용은 이를 통해 빅플레이어(대선수)로 성장했다”고 극찬했다.



한편 웨일스 지역지 ‘사우스 웨일스 이브닝 포스트’는 18일(한국시간) “스완지시티가 내년 1월1일 퀸즈파크레인저스와 경기 후 보니, 기성용과 잠시 작별하게 됐다”고 전했다. 기성용과 보니는 각각 아시안컵과 아프리카네이션스컵을 위해 대표팀에 발탁될 전망이다. 신문은 이어 “코트디부아르가 아프리카네이션스컵 결승에 진출하면 2월8일까지 보니는 대표팀에 남는다. 한국이 아시안컵 결승에 오르면 1월 내내 몽크 감독은 기성용을 기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몽크 감독은 “QPR전을 마치고 두 선수가 없을 때 계획을 세워야 한다. 최악의 상황도 대비해야 한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기성용 3호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성용 3호골, 운도 좋아” “기성용 3호골, 자랑스럽다” “기성용 3호골, 축하해요” “기성용 3호골, 앞으로 더 활약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3호골’ ‘기성용 3호골’. [사진 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